들국화는 피었는데 (1974)The Wild Flower in the Battle Field, 들菊花는 피었는데

5.6/10장르|나라드라마/전쟁한국 개봉 | 영화시간/타입/나라1974.12.07 개봉 102분, 전체관람가 (감독) 이만희(주연) 강신성일, 우연정, 오유경, 김정훈감독이만희Lee Man-hee주연강신성일Shin Seong-Il우연정Woo Yeon-jeong오유경O Yu-gyeong김정훈Kim Jung-hoon출연이영옥이대엽Lee Dae-yub이경희Lee Kyoung-hee,주상현,고강일최남현Choi Nam-Hyun박근형Park Keun-Hyung박암Park Am허장강Heo Jang Gang최성Choi sung장혁박기택이룡Lee Ryong이해룡Lee Hae-ryong,박부양박종설,지계순정미경Chung Mi-kyung,김애자Kim Ae-ja,김신명,임소영김지영Kim Jee-young,권일정제작정진우 Jung Jin-woo ,김재연조감독최동준 Choi Dong-joon 각본선우휘각색유동훈촬영김덕진조명박태수음악전정근 Jeon Jong-kun 편집김창순 Kim hang-soon 음향손인호 손효찬 ,최형래 Choi Hyung Rai 미술이봉선 ,이봉선 ,이월호의상/분장이해윤 ,정철 Jeong Cheol 특수효과박광남​

>

>

>

>

>

>

>

>

>

>

>

>

>

>

>

>

>

>

>

​한 어린이의 증언을 통해 한국 동란의 비극이 펼쳐진다. 그가 본 것,느낀 것은 많아도 어린이는 아무 것도 말하지 못한다. 10살난 주인공 돌이는 전방에 살때부터 군인들의 마스코트로 귀여움을 독차지한다. 언덕 너머에는 북괴군이 주둔했으나 돌이에게는 아무 의미도 없었다. 그러나 돌이에게도 전쟁의 비극이 찾아온다.(2018년 제12회 시네마테크의 친구들 영화제) ​​​선우휘(鮮宇煇, 1922~1986)는 손창섭과 장용학으로 대표되는 1950년대의 분열된 자의식의 문학이나 병적 인간상의 탐구에 매몰되어 ‘행동’을 지워버린 문학에 ‘반기’를 든 작가다. 1950년대의 작가들이 대부분 폐허가 된 현실에 진절머리를 치며 어둠침침한 ‘관념의 골방’ 속으로 숨어들어 스스로를 유폐시켰다면, 그는 태양이 작열하는 ‘현실’ 속을 질주한다. 질주는 곧 ‘행동’이다. 이런 행동의 보이지 않는 규율의 기반이 된 것은 전쟁 체험 세대의 의식의 바탕에 단단히 자리잡은 반공 이념이다 그는 한국전쟁을 현역 군인으로 현장에서 생생하게 체험한 사람이다. 그의 문학이 1950년대 전후 문학에 널리 퍼져 있던 병적 우울, 현실 도피, 패배, 체념주의에 감염되지 않은 것도 이런 생생한 체험 때문일 것이다. 그는 이 시기 작가로서는 보기 드물게 힘찬 남성적 어조로 전후 사회의 불안과 혼란스러운 상황을 행동으로 헤쳐나가는 인간상을 그려나간다. 게다가 그의 ‘행동주의’를 실어 나르는 문체 속에는 따뜻한 휴머니즘이 녹아들어 있어 선우휘 문학은 때로 독자에게 깊은 감동과 용기를 준다.선우휘는 1922년 평북 정주군에서 평범한 소지주의 아들로 태어나 1943년 경성사범학교를 졸업한다. 해방 직후에 『조선일보』 사회부 기자로 사회 활동을 시작한 그는 이어 인천중학교 교사 등을 지낸 뒤 1949년 육군 소위로 입대한다. 6·25 때는 정훈(政訓) 장교로 임명되는데, 전쟁이 터지고 한 달쯤 지난 뒤 타고난 의협심과 용맹성을 발휘해 특수유격대에 지원한다. 9·28수복 뒤 그는 정훈국 평양 분실장으로 일하며, 1·4후퇴 때는 파괴된 대동강 철교 위에 가교를 설치해 한 사람이라도 더 피난시키기 위해 최선을 다한다.1955년 『신세계』에 우화성을 띤 단편 「귀신」을 선보이며 문단에 나온 선우휘는 이듬해에는 「One Way」 · 「테러리스트」를 발표하고, 1957년 7월 『문학예술』 신인 특집에 「불꽃」을 내놓는다. 그는 「불꽃」으로 『사상계』에서 주관하는 제2회 ‘동인 문학상’을 차지해 문단의 눈길을 끈다.「불꽃」은 3·1운동 때부터 6·25에 이르는 30여 년에 걸친 역사의 격변과 할아버지 · 아버지 · 손자를 잇는 3대의 삶이 겹치며 이어지는 소설이다. 작가는 이 소설에서 격변의 역사를 온몸으로 감당하는 손자 ‘고현’이라는 인물을 중심 화자로 내세우고 있다. 현은 자신이 아직 어머니 뱃속에 있을 때 3·1 만세 시위에 앞장선 아버지가 일경의 총탄에 맞고 죽어 유복자로 태어난다. 작가의 분신으로 여겨지는 주인공 고현은 남을 괴롭히지도 않고 남한테서 괴롭힘을 당하지도 않겠다는 생각을 가진 개인주의 성향의 할아버지와, 기독교의 세례를 받고 ‘국가나 민족’ 같은 공동체적인 가치를 우선 추구하는 아버지 사이에 놓인다.어머니와 학교 선생님은 공동체를 위해 자신을 기꺼이 희생하는 아버지의 길을 따르라고 그에게 가르친다. 그러나 사회 현실에 무관심하며 냉소적인 태도를 가진 할아버지는 “믿을 것은 자기밖에 없느니라.”라고 말하며 자신과 무관한 일에 뛰어들어 불행을 자초하지 말라고 타이른다. 그의 가치관은 아버지와 할아버지로 대표되는 두 가지 상반된 가치관의 자장(磁場) 안에서 형성된다.​​오유경 방송인, 영화배우 영화배우 출생 1954년, 서울학력 이화여자대학교​​이영옥(李令玉, 1955년 8월 15일 ~ )은 대한민국의 영화 배우이다. 충청남도 보령시에서 태어나 상명여자고등학교를 졸업했다. 당대 최고의 영화배우 이영옥은 1967년 신상옥 감독의《꿈》 에서 조신(신영균)의 딸로 본격적으로 데뷔했다. 이후 다수의 작품에서 아역 연기자로 출연했으며, 1973년 노진섭 감독의 《처녀시절》에서는 거액을 상속받는 고3 학생으로 훌륭한 성인 연기를 보여주면서 전성기가 시작되었다. 아역으로 출발했으면서도 귀염둥이 막내딸 등의 캐릭터를 거쳐 발랄한 여대생을 비롯한 성인 연기까지 자신의 성장과정에 걸맞는 배역을 두루 거치면서 성공한 보기 드문 배우였다. 1970년 정소영 감독의《아빠와 함께 춤을》에서 인상적인 연기를 펼쳤다. 1975년 하길종 감독의《바보들의 행진》에서 발랄한 여대생 영자 역을 맡으면서 일약 스타덤에 오르게 되는데, 외형적인 움직임만을 모방한 그런 여대생이 아니어서 살았다, 사고방식과 언어가 바로 오늘의 여대생을 말하고 있다. 아직 성숙한 여인으로의 체취가 풍기지 않는 이영옥의 분위기는 오히려 강점이라는 평이다. 이러한 이미지는 하길종 감독의《병태와 영자》에서도 계속 이어진다. 또한 청초하고 깨끗한 이미지로 강미애, 김지수, 박지영 등의 아름다운 귀신 캐릭터를 계승하여 《장화홍련전》, 《수절》, 《너 또한 별이 되어》 등에서 한을 품고 이승을 배회하는 귀신 역할을 맡기도 했다. 이어 1976년에는 《윤진사댁》 《제3교실》(MBC), 《충의》, 《꿈꾸는 해바라기》 (KBS) 등의 드라마에 출연하거나 MBC 라디오의 《이 밤을 즐겁게》 등을 진행하기도 했지만 TV나 라디오보다는 영화배우로 꾸준한 활동을 펼치기도 하였다. 1987년에는 약사와 백년가약을 맺었지만 얼마 안 가 이혼, 슬하에 자식은 없었으며, 8년 뒤인 1995년 한 나이트클럽 사장과 재혼했다. 현재 까지 안양에서도 잘나가는 나이트클럽의 운영주로 변신해 사업에 전념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정훈 영화배우출생 1961년 12월 2일 (만 57세) 데뷔 1965년 영화 ‘이세상 끝까지’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를 발행하지 않을 것입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